에벤엘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에벤엘 소개
    • 창립취지
    • 에벤엘 연혁
    • 사랑나눔
  • 에벤엘 칼럼
  • 에벤엘 사역
    • 중도시각장애인
      재활상담센터
    • 시각장애인부부
      자녀학습도우미사업
    • 에벤엘녹음도서관
    • 개안수술
    • 에벤엘 미션 홈
    • 자원봉사자학교
  • 도서목록
    • 시각장애인용
      대출용 녹음도서
    • 장애인자녀를 위한
      대출용 도서
    • 전자도서
  • 에벤엘 마당
    • 희망 바이러스
    • 가족앨범
    • 에벤엘 회지
    • 자료실
    • 학습도우미
      이야기마당
  • 에벤엘 알림방
    • 공지사항
    • 봉사자를
      찾습니다.
    • 봉사하고
      싶어요
  0 분   24 분

 Logged members : 0
 Total 44 articles , The current page is 1/5  
 '잃은 것과 얻은 것'
에벤엘 Date : 2003/06/05  Hit : 3273  Recommend : 759
                                                                                             - 전명훈 -

대학1학년 입학 할 무렵 어두운 그림자가 내게 드리워졌다. 그것을 받아들이기에는 너무 힘겨웠다. 갑작스런 실명은 나의 꿈을 앚아가 버렸다. 하필이면 나에게 이러한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너무나 원망스러웠다. 실명은 모든 것을 잃어버리는 것 같았다.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 서 있었다.

한 가닥의 빛이 내게 비췄다. 주님은 내게 찾아왔다. 나는 다시 한번 생명을 되찾은 것 같았다. 만일 내가 장애가 없었더라면 지금 같은 삶을 경험 할 수 있을까? 20대 까지는 보는 세계를 경험했지만 20세 이후에는 보이지 않는 세계를 경험할 수 있었다. 보이는 세계는 내가 선택했지만 보이지 않은 세계는 선택을 받고 있다. 나는 어떤 사람보다 인간 천사를 만나곤 한다. 그들은 아무런 조건 없이 나에게 배려하는 삶을 보여주었다.

사람은 실패했을 때 모든 것을 잃어버렸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자신의 눈에 비춰졌던 부분만 잃어버린 것이다. 그밖에 보지 못했던 부분은 아직까지 남아있는 것이다. 상실로 인하여 보지 못했던 세계를 발견한다면 진정한 인생의 의미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LIST   RECOMMEND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
44  대학과 지역사회  신희분  2003/10/22 812 2780
43  뿌리...  에벤엘  2003/04/10 751 2994
42  꿈이 있습니까  에벤엘  2003/05/09 600 3187
41  사회복지란 ?  에벤엘  2003/05/19 572 3176
40  왕따가 없는 사회  에벤엘  2003/05/28 600 3111
39  행복해 지려면.  에벤엘  2003/06/02 559 3382
 '잃은 것과 얻은 것'  에벤엘  2003/06/05 759 3273
37  Mrs. 크레이그  에벤엘  2003/06/12 751 3447
36  성공의 비결 [1]  에벤엘  2003/06/13 679 3429
35  약 자 편 들 기  에벤엘  2003/07/15 670 3149
LIST WRITE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e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