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el ( 2019-07-12 14:48:48 , Hit : 1042
 트루디 선교사 성탄 인터뷰

Q: 왜 식기세척기인가?
A: “접시를 내가 하나하나 닦으면 굉장히 힘들다. 식기 세척기에 맡기면 훨씬 더 수월하다. 접시도 더 깨끗이 닦인다. 그래서 예수님은 제게 마음을 씻어주는 식기세척기다.”        
Q: 내 손으로 닦는 것과 식기세척기로 닦는 것. 둘은 무엇이 다른가?
A: “그건 확연히 다르다. 식기세척기에서는 우리가 손을 댈 수 없는 뜨거운 온도의 물이 나온다. 그래서 속까지 씻긴다.”
Q: 갈라디아서 2장 20절을 언제 처음 가슴에 담았나.
A: “미국 미시간주에서 살던 중2 때였다. 집회에 빌리 그레이엄 목사님이 와서 설교했다. 교회는 다니고 있었지만, 나는 그때야 진정으로 하나님을 만났다. 그때 제 가슴을 때린 구절이‘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내 안의 그리스도가 산다’였다.”  

Q: 2006년에는 골수암 3기 진단을 받았다. 어떻게 극복했나?
A: “가을이었다. 강연 초청을 받고 미국에 갔었다. 갑자기 허리가 너무 아파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 한국에서도 종종 허리가 아팠다. 그래도 그냥 참았다. 의사는 내게 다발성 골수종 3기라고 했다. 그때 저는 주님과 대화했다. 주님... 암이라네요. 의사는 왜 그리 미련하게 참았느냐고 나무랐다. 수술을 받고 항암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척추의 일부를 절단했다.”
Q: 힘들지 않았나?
A: “처음에는 걷지도 못했다. 걸음마부터 다시 배워야했다. 계단 오르는 법, 자동차 타는 법부터 말이다. 그때 깨달았다. 제가 평소에 아무렇지도 않게 했던 행동들이 얼마나 감사한지 말이다. 그때 기도를 했다. 한번은 내안에서 이런 목소리가 들렸다.‘만약 너에게 고통이 없었다면 나와 이렇게 친밀하게 대화할수 있었겠느냐. 이토록 작은일에 감사할 마음이 들었겠느냐. 네가 지금보다 온유할 수 있었겠느냐.’수술과 회복 과정은 제가 주님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귀한 시간이었다.”

트루디 여사는 요즘도 이렇게 기도한다. “심겨진 그곳에 꽃 피게 하소서.”







1091   기도제목  evenel 2020/01/15 855
1090   공동체 소식  evenel 2020/01/15 878
1089   낚아내지 못한 자를 위한 변명  evenel 2019/11/05 953
1088   중도시각장애인 재활상담카페에 참여하고 나서  evenel 2019/11/05 1056
1087   장애인에 대한 패러다임의 전환  evenel 2019/11/05 1005
1086   농아인과 함께 살기 - 왜, 어떻게?  evenel 2019/11/05 975
1085   기도제목  evenel 2019/11/05 928
1084   공동체 소식  evenel 2019/11/05 924
1083   낚아내지 못한 자를 위한 변명  evenel 2019/09/24 1166
1082   중도시각장애인 재활상담카페에 참여하고 나서  evenel 2019/09/24 1025
1081   2019 중도시각장애인 재활상담 세미나를 열면서  evenel 2019/09/24 1178
1080   농아인과 함께 살기 - 왜, 어떻게?  evenel 2019/09/24 963
1079   기도 제목  evenel 2019/09/24 1615
1078   공동체 소식  evenel 2019/09/24 944
1077   낚아내지 못한 자를 위한 변명  evenel 2019/09/20 991
1076   영화감상을 매개로 하는 집단상담  evenel 2019/09/20 1291
1075   우리의 계획이 아니라  evenel 2019/09/20 985
1074   농아인과 함께 살기- 왜, 어떻게?  evenel 2019/09/20 922
1073   기도 제목  evenel 2019/09/20 1646
1072   공동체 소식  evenel 2019/09/20 1013

[1][2][3][4][5][6][7] 8 [9][10]..[6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ROBIN Modify by N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