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벤엘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에벤엘 소개
    • 창립취지
    • 에벤엘 연혁
    • 사랑나눔
  • 에벤엘 칼럼
  • 에벤엘 사역
    • 중도시각장애인
      재활상담센터
    • 시각장애인부부
      자녀학습도우미사업
    • 에벤엘녹음도서관
    • 개안수술
    • 에벤엘 미션 홈
    • 자원봉사자학교
  • 도서목록
    • 시각장애인용
      대출용 녹음도서
    • 장애인자녀를 위한
      대출용 도서
    • 전자도서
  • 에벤엘 마당
    • 희망 바이러스
    • 가족앨범
    • 에벤엘 회지
    • 자료실
    • 학습도우미
      이야기마당
  • 에벤엘 알림방
    • 공지사항
    • 봉사자를
      찾습니다.
    • 봉사하고
      싶어요
  0 분   31 분

 Logged members : 0
 Total 44 articles , The current page is 1/5  
 이 삭 줍 기
에벤엘 Date : 2005/09/26  Hit : 3851  Recommend : 780

여러분이 추수할 때 미처 거두지 못한 곡식 단이 생각나거든 그것을 가지러 가지말고 외국인과 고아와 과부를 위해 거기 버려 두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여러분이 하는 모든 일에 복을 주실 것입니다. (신 24: 19  현대인 성경)

  어느 시골마을에 살고 있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모여 이삭을 주웠다고 한다. 심심풀이로 시작하였으나 두 달 동안 모은 이삭은 20가마가 될 정도로 많았다. 그들은 어려운 이웃을 찾아가서 쌀을 나누어주기도 하며 이웃 할머니, 할아버지들과 떡을 만들어 나누어 먹기도 하였다. 이렇게 한 톨 한 톨 모은 이삭이 많은 결실을 얻게 되었다. 농사꾼들은 논에 떨어진 이삭이 하찮게 보일 수 있었겠지만 이삭으로 생활하는 사람들에게는 소중한 양식이 되는 것이다.  

하나님은 구약시대에도 나그네, 고아, 과부, 등 소외된 이웃에 대하여 많은 관심을 보여주었다. 그 당시 나그네는 거주할 곳이 없었을 뿐 아니라 먹을 것조차 해결하기 어려울 정도로 힘겨운 생활을 하였으며, 고아들은 부모가 없기 때문에 상속받을 재산이 없게 되어 가난을 물려받을 수밖에 없었다. 가부장적인 사회에서 과부들은 남편을 잃었기 때문에 경제적인 어려움을 역시 격을 수밖에 없었다. 그들은 생계마저도 해결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고통을 받았었다. 하나님은 구약 성경에서 나그네, 고아, 과부에 대한 배려를 반복적으로 말씀하셨다. 신 24 :19 21에서 하나님은 다시 밭에 가서 곡식을 따지 말라고 말씀하셨으며 감람나무와 포도원의 포도를 다시 가서 따지 말라고 하셨다. 남은 곡식과 열매를 나그네, 고아, 과부들을 위해 남겨두라고 하셨다. 하나님은 소외된 이웃에 관해 얼마나 섬세한 관심이 있는지를 구약성경에서 잘 말씀하고 계신다.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이 세상의 관점에서 보면 보잘것없는 존재로 취급할 수 있는 나그네, 고아, 과부들에 대한 사랑은 하나님 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말씀하시기를 “애굽 땅에서 종 되었던 것을 기억하라.(신24:22)"라고 하셨다. 선민 의식으로 가득 찬 이스라엘 백성조차 기억하기 싫은 이집트의 식민지가 되었던 시절을 상기시키고 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나그네, 고아, 과부와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의 종 되었던 것과 무슨 상관관계가 있기에 말씀하시고 있는가? 이스라엘백성이 이집트의 종 되었던 때를 기억한다면 생계조차 해결하기 어려운 나그네 고아, 과부들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스라엘 백성 역시 이집트에 머물러 있었을 때 국가가 없는 나그네였으며 국가가 없기 때문에 고아와 같았으며, 국가가 없었기 때문에 과부와 같은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음을 기억하게 될 것이다. 애굽에서 출애굽을 하여 먹을 것조차 없었을 때 매일 만나를 제공하셨다. 나그네, 고아, 과부들에게 생명을 지탱할 수 있는 곡식과 열매를 제공함으로 하나님이 이집트의 종 시절에 얼마나 그들을 아낌없이 사랑해 주셨는지를 상기시키는 말씀인 것이다.

이삭은 하찮게 보일지라도 배고프고 굶주린 사람에게는 생명을 지탱하는 소중한 양식이다. 어떤 사람이든 빚지지 않은 사람은 없다. 똑똑한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에게 빚진 것이며, 그것은 어리석은 사람이 있기에 똑똑한 것이다. 부자는 가난한 사람에게 빚진 것이며, 그것은 가난한 사람이 있기에 부자가 있기 때문이다. 빚진 한사람 한사람이 서로 빚을 갚으려고 한다면 우리 사회는 감동이 넘치는 사회가 될 뿐 아니라 하나님이 약속하신 복된 사회가 될 것이다.  

  
                                                                                      한국 에벤엘  대표 전명훈 목사
LIST   RECOMMEND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
44   공동체의 소중함  에벤엘  2005/10/24 812 3923
 이 삭 줍 기  에벤엘  2005/09/26 780 3851
42  그렇게 해도 성장할 수 있나요?  에벤엘  2005/08/26 791 3751
41  수지맞는 일! -MK택시 유태식 장로  에벤엘  2005/07/20 705 4066
40  그렇게 해도 성장할 수 있나요?  에벤엘  2005/06/17 719 3483
39  손 에 손 잡 고(Hand in Hand)  에벤엘  2005/05/19 566 3617
38  약 자 편 들 기  에벤엘  2005/04/25 711 3797
37  보 응(報應)  에벤엘  2005/03/21 781 3575
36  생각을 바꿔야  에벤엘  2005/02/21 685 3425
35  시각 장애인 자녀 학습도우미의 필요성  에벤엘  2005/01/26 743 3833
LIST WRITE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e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