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el ( 2020-05-06 11:13:33 , Hit : 19
 프란치스코 평화의 기도

“아! 주님이셨군요. 주님이 부족한 저를 이렇게 찾아 주셨군요. 감사합니다.” ‘프란시스코’는 무릎을 꿇고 엎드렸습니다. 모든 것을 깨닫고 밤에 문둥병 환자에게 불친절했던 자신의 태도를 회개하며 자신과 같은 비천한 사람을 찾아주신 하나님께 감사 기도를 올렸습니다.

이 기도가 바로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프란시스코’의 ‘평화의 기도’입니다.

주님, 저를
평화의 도구로 써 주소서.
미움이 있는 곳에 사랑을,
다툼이 있는 곳에 용서를,
분열이 있는 곳에 일치를,
의혹이 있는 곳에 신앙을.
그릇됨이 있는 곳에 진리를,
절망이 있는 곳에 희망을,
​어둠이 있는 곳에 빛을,
슬픔이 있는 곳에 기쁨을,
가져오는 자 되게 하소서.

​위로받기보다는 위로하며,
이해받기보다는 이해하며,
사랑받기보다는 사랑하게 하여주소서.

우리는 줌으로써 받고,
용서함으로 용서받으며,
자기를 버리고 죽음으로써,
영생을 얻기 때문입니다.  

[출처: 프란치스코 평화의 기도]                    







1107   낚아내지 못한 자를 위한 변명  evenel 2020/05/06 21
  프란치스코 평화의 기도  evenel 2020/05/06 19
1105   위기보다는 방심을(신종 코로나19)  evenel 2020/05/06 15
1104   농아인과 함께 살기- 왜, 어떻게?  evenel 2020/05/06 20
1103   기도제목  evenel 2020/05/06 21
1102   공동체 소식  evenel 2020/05/06 17
1101   낚아내지 못한 자를 위한 변명  evenel 2020/03/03 71
1100   프란치스코 평화의 기도  evenel 2020/03/03 59
1099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하여  evenel 2020/03/03 73
1098   농아인과 함께 살기 - 왜, 어떻게?  evenel 2020/03/03 69
1097   기도제목  evenel 2020/03/03 71
1096   공동체 소식  evenel 2020/03/03 61
1095   낚아내지 못한 자를 위한 변명  evenel 2020/01/15 117
1094   프란치스코 평화의 기도  evenel 2020/01/15 126
1093   원주 출렁다리를 다녀와서  evenel 2020/01/15 118
1092   농아인과 함께 살기- 왜, 어떻게?  evenel 2020/01/15 114
1091   기도제목  evenel 2020/01/15 117
1090   공동체 소식  evenel 2020/01/15 111
1089   낚아내지 못한 자를 위한 변명  evenel 2019/11/05 175
1088   중도시각장애인 재활상담카페에 참여하고 나서  evenel 2019/11/05 225

1 [2][3][4][5][6][7][8][9][10]..[5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ROBIN Modify by Netzzi.com